수원시, ‘제5회 교통정책포럼’ 열고, 신교통수단 정책 도입방안 모색

권애리 | 기사입력 2023/05/25

수원시, ‘제5회 교통정책포럼’ 열고, 신교통수단 정책 도입방안 모색

권애리 | 입력 : 2023/05/25 [17:03]

[뉴스인오늘] 수원시는 제5회 교통정책포럼을 열고, 수원시 교통체계에 맞는 신교통수단 정책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 수원시가 ‘제5회 교통정책포럼’을 열고 있다.


2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교통정책포럼은 ‘자율 주행’, ‘다수단 연계 교통’을 주제로 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장환 수원시 안전교통국장을 비롯한 공직자와 녹색어머니회·교통안전정책심의위원회 등 수원시 소속 단체 시민,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수원특례시 자율주행 도입을 위한 정책 방향’을 주제로 발표한 김숙희 수원시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자율주행을 도입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 자율주행 운행을 위한 시범운행지구 지정, 기업 유치, 협의체 구축으로 지속가능한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조성, 교통정보 제공 인프라·관제센터 구축, 자율주행 서비스 도입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등을 제안했다.

 

현재 서울시 상암동 일원, 세종시 종촌·어진동 일원, 제주공항·중문관광단지 일원, 성남시 분당·수정구 일원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를 운영하고 있다.

 

‘미래 환승센터, 다수단 연계교통 기술 및 정책 방향’을 주제로 발표한 유소영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교통물류체계연구실장은 “성공적으로 복합환승센터를 구축·유지하려면 환승센터정보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복합환승센터는 에너지 효율화로 비용을 절감하고, 대중교통 분담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래형 환승센터는 로봇 기술, 생체인식 기술, 도심물류 기술 등이 접목된다”며 “수원시는 정부의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에 따라 미래형 환승센터를 건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