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자원회수시설 ‘전국 1위’…폐기물처리시설 설치·운영실태평가 최우수

200톤 규모 소각시설…전력·온수 생산으로 연 40억원 수익 창출
최대호 시장 “주민 친화시설로 탄소중립 실천, 기후위기 극복에 앞장설 것”

권애리 | 기사입력 2023/12/04

안양시 자원회수시설 ‘전국 1위’…폐기물처리시설 설치·운영실태평가 최우수

200톤 규모 소각시설…전력·온수 생산으로 연 40억원 수익 창출
최대호 시장 “주민 친화시설로 탄소중립 실천, 기후위기 극복에 앞장설 것”

권애리 | 입력 : 2023/12/04 [16:49]

[뉴스인오늘] 안양시 자원회수시설이 환경부 주관 ‘2023년 전국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운영실태 평가’ 소각시설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최우수시설로 선정됐다.

 

▲ 안양시 자원회수시설이 환경부 주관 ‘2023년 전국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운영실태 평가’ 소각시설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최우수시설로 선정됐다.(왼쪽부터 최대호 안양시장, 원재섭 안양시 자원순환과장)


이에 안양시는 환경부로부터 장관 표창 및 포상금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환경부는 전국 소각시설 168개소를 대상으로 시설 운영에 따른 경영합리화 실적, 환경정보의 투명한 공개, 환경오염방지시설 운영실태, 각종 사고에 대비한 안전교육 및 훈련 실시 등을 평가했다.

 

분야별 평가 항목에서 고르게 높은 점수를 받은 안양시 자원회수시설은 일일 생활폐기물 처리량 200톤 규모의 소각시설로 관내에서 발생하는 생활쓰레기를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특히, 소각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 에너지를 이용해 전력과 온수를 생산하고 전력거래소와 인근 지역난방업체에 이를 판매해 연 40억원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어 경영합리화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자원회수시설을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주민 친화시설로 조성하고 탄소중립 실천 및 기후위기 극복에 앞장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