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부영그룹, (舊)계성제지 부지 활용 협의

양측 오산역세권에 위치한 부영측 유휴부지 조속한 개발 위한 협력 추진
민선 8기 이권재號 오산역 중심으로 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지속 집중
李 시장 “오산시와 부영그룹 적극협력위한 모멘텀 마련해 도시발전 최선”

권애리 | 기사입력 2023/12/10

오산시-부영그룹, (舊)계성제지 부지 활용 협의

양측 오산역세권에 위치한 부영측 유휴부지 조속한 개발 위한 협력 추진
민선 8기 이권재號 오산역 중심으로 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지속 집중
李 시장 “오산시와 부영그룹 적극협력위한 모멘텀 마련해 도시발전 최선”

권애리 | 입력 : 2023/12/10 [09:57]

[뉴스인오늘] 오산시(시장 이권재)가 지난 6일 부영그룹 본사를 방문해 (舊)계성제지 부지 활용에 관한 추진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오산시-부영그룹, (舊)계성제지 부지 활용 협의.


양측은 이 자리에서 장기간 미개발 상태인 역세권 부지의 조속한 개발을 위해 향후 공동협력(MOU)을 협의하고, 주기적 만남을 갖기로 약속했다.

 

계성제지 부지는 오산동 637번지 일원의 약 11만여㎡ 면적, 축구장 15개 정도 규모의 일반공업지역이었던 곳으로, 현재 유휴부지로 남아있는 상태이다. 장기간에 걸쳐 방치되면서 폐허로 남아있어 시민들로부터 개선사업의 필요성이 계속 제기돼 왔다.

 

이권재 시장은 민선 8기 출범 직후부터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 및 개선을 위한 방안으로 오산역을 중심으로 랜드마크를 조성하고자 한 가운데 이날 만남도 해당 구상의 연속선상에서 이뤄졌다.

 

시는 세교3지구 신규 공공주택지구 지정, 오산역 경부선철도 횡단도로 추진 현황, 오산역 환승주차장 증축 추진 현황 등 계성제지 부지 주변에서 추진되는 주요 SOC 사업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장기간 유휴부지로 남아있는 계성제지 부지의 조속한 개발과 세교 2·3지구 개발사업이 병행된다면 도시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오산시와 부영그룹이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들어 도시발전을 위해 협력하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오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방안에 대해 공감한다”며 “앞으로 오산시와 지속적인 만남을 이어나가며 부지 활용계획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