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정평천 벚꽃 문화민속축제에 1000여명 참여


풍덕천2동, 정평천 구간에 청사초롱 설치…벚꽃 조명 점등식 열어

권애리 | 기사입력 2024/04/13

용인특례시 정평천 벚꽃 문화민속축제에 1000여명 참여


풍덕천2동, 정평천 구간에 청사초롱 설치…벚꽃 조명 점등식 열어

권애리 | 입력 : 2024/04/13 [15:32]

[뉴스인오늘]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지역의 대표적인 벚꽃축제 중 하나인 ‘정평천 벚꽃 문화민속축제’가 12일 풍덕천2동 행정복지센터 주차장과 정평천 일원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왼쪽에서 네번째) 등 내빈들이 지난 12일 풍덕천2동 행정복지센터 주차장과 정평천 일원에서 열린 정평천 벚꽃 문화민속축제에서 점등을 하고 있다.


정평천은 수지구 신봉동에서 발원해 풍덕천동으로 흐르는 하천으로 시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 중 하나다.

 

행사에 참석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준비를 잘해주시고 축제 분위기를 높여주는 시민들께 감사드리며, 직접 시민들이 기획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선사해 뜻깊다“며 ”시는 축제가 더욱 시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으로, 푸드트럭의 음식과 다채로운 공연을 즐기시면서 봄날을 멋지게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평천 벚꽃 문화민속축제 추진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축제 시작 1주일 전부터 풍덕천2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정평천 산책로에 청사초롱이 설치돼 축제 분위기가 고조됐다. 행사 당일에는 시민 1000여 명 이상이 참여해 정평천 산책로를 걸으며 벚꽃 야경을 즐겼다.

 

행사에서는 벚꽃 조명 점등식과 다양한 축하공연이 열려 즐거움을 선사했다. 행사장에는 떡볶이, 어묵, 순대 등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먹거리 장터가 마련되기도 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환경정화 캠페인도 진행됐다.

 

이상일 시장은 먹거리 장터의 시민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고 사진 촬영 요청에 응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