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2021년 ‘고양문화다리’ 최종 프로젝트 68건 선정 발표

2021년 ‘고양문화다리’의 68개 문화백신 접종준비 완료
참신한 공모사업 도입과 공모사업 간의 순환적인 연결로 지역예술인 기회 확대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4/01

고양문화재단, 2021년 ‘고양문화다리’ 최종 프로젝트 68건 선정 발표

2021년 ‘고양문화다리’의 68개 문화백신 접종준비 완료
참신한 공모사업 도입과 공모사업 간의 순환적인 연결로 지역예술인 기회 확대

권애리 | 입력 : 2021/04/01 [09:50]

▲ 고양문화다리 지역예술인 창작지원 선정작, 소수빈 식물작품.

 

[뉴스인오늘] 고양문화재단(이사장 이재준)이 고양특례시 지정을 맞아 새롭게 확대·개편한 고양시 문화예술진흥 통합 공모지원사업인 2021년 ‘고양문화다리’의 최종 프로젝트 68건이 선정 완료됐다.

 

2021년 ‘고양문화다리’는 ▲지역예술인 창작지원 ▲일반예술 활동지원 ▲전통예술 활동지원 ▲신진예술가 지원 ▲예술기획 후속지원의 총 5개 개별 공모 지원사업이 동시에 진행됐으며 지난 3월 2~15일까지 총 181건의 프로젝트가 접수됐다.

 

각기 분산돼 진행되던 유사한 성격의 문화예술 공모 지원사업들을 통합 실시하면서 지역 문화예술계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고, 그 결과 단 1건의 중복신청도 없이 2020년의 신청건수(123건) 대비 47%의 신장률을 보였다. 전체 공모 지원사업을 통합적으로 동시 진행해 지역예술인들에게 보다 많은 관심을 끌었다는 방증이다.

 

2021년 ‘고양문화다리’는 필수 제출서류의 구비유무를 확인한 1차 내부 행정심사와 외부전문가를 초빙해 진행한 2차 외부 전문심사를 통해 총 68건의 최종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세부적으로는 지역예술인 창작지원에서 8건, 일반예술 활동지원에서 12건, 전통예술 활동지원에서 9건, 신진예술가 지원에서 9건, 예술기획 후속지원에서는 30건을 선정했다.

 

개별사업 각 분야의 안배를 위해 최종 프로젝트 선정은 해당 분야의 신청접수 비율을 반영한 분야별 할당 선정수치를 산출·적용해 균형감을 맞췄다. 아울러 2020년에 이어 2021년에 연속으로 신청한 예술단체와 예술가들의 프로젝트는 전년도의 평가점수를 일정부분 반영하면서 성실한 사업진행을 유도하고자 했다.

 

2021년 ‘고양문화다리’의 가장 특기할 만한 부분은 공모 지원사업이 요구하는 예술실적들이 부족해 그동안 각종 사업에서 소외됐던 신진예술가들에게 문호를 개방하고 적극적인 발굴을 시도한 신진예술가 지원 공모사업을 도입한 점이다. 이로써 창단 5년 이하의 신진 예술단체 및 만 35세 이하의 젊은 예술인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우수한 프로젝트를 다수 발굴할 수 있었다. 고양시에 주소지를 두고 있지만 경험이 부족해 지역예술사업 추진에 애로가 많았던 예술단체들과 시민을 대상으로 한 사업으로 공공 예술활동의 첫걸음이 어려워 주저하던 신인예술가들에게 기회를 부여한 것이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개별 공모사업 간 단계별 연결 사이클이 유기적으로 생성돼 지역 예술인이 해마다 다른 공모 지원사업으로 발전적 순환을 하며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예를 들자면, 2020년에 기획 아이디어 단계를 공모한 ‘2020 고양예술은행’의 후속 프로그램으로 예술기획 후속지원 사업을 신규로 공모했는데 아이디어 차원의 예술프로젝트가 실제적인 활동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흐름이 조성된 것이다. 또 다른 예로는, 2020년에 지역예술인 창작지원 사업에서 선정된 프로젝트가 2021년에는 작품을 보다 수정 보완해 일반예술·전통예술 활동지원으로 신청함으로써 단편적인 지원과 일화적인 작업을 극복하고 지역 문화예술 콘텐츠가 장기적으로 육성될 수 있는 순환구조가 확립된 것이다. 2021년 ‘고양문화다리’에서는 실제로 그 흐름으로 선정되는 프로젝트가 탄생하기도 했다.

 

더불어 2021년 ‘고양문화다리’ 공모사업은 지원금 예산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선정된 프로젝트들이 신청한 지원금의 액수와 가급적 큰 차이가 없도록 지원금을 배정해 보다 완성도 있는 프로젝트가 될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였다. 또한 자부담 예산조항을 폐지해 지역 예술단체와 예술인들이 부담 없이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독려할 방침이다. 그리고 고양문화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문화시설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할 시에는 대관료를 파격적으로 인하해주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2021년 ‘고양문화다리’ 공모 지원사업의 신진예술가 지원에 최종 선정된 일렉트로닉 국악 연주자 김지효씨(26세, 고양시 일산동구 거주)는 “서울에 있는 대학교의 예술학과를 나오고 서울에서만 활동하다가 제가 오랫동안 살고 있는 고양시에서 우연한 기회에 신진예술가 지원 사업에 지원했는데 너무 감회가 새롭다”며 “시민들에게 보다 새롭고 실험적인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고양문화재단과 연계해 온라인 및 오프라인 상에서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재왈 고양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문화예술계를 위한 문화백신의 취지로 ‘고양문화다리’ 공모 지원사업을 2021년에 새롭게 개편했고, 가장 큰 성과는 장기적으로 모든 개별 공모사업이 상호 간에 연속성을 가지면서 유기적으로 연결된다는 점”이라며 “향후에는 고양시 지역문화예술 생태계의 심장과도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그때까지 지역예술인과 고양문화재단이 합심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