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운전기사분들이 범죄나 응급상황에 걱정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안양시, 2019년부터 ‘대중교통 운전자 안심서비스’ 운영

권애리 | 기사입력 2021/06/21

최대호 안양시장, “운전기사분들이 범죄나 응급상황에 걱정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안양시, 2019년부터 ‘대중교통 운전자 안심서비스’ 운영

권애리 | 입력 : 2021/06/21 [15:56]

[뉴스인오늘] 안양시가 대중교통 안전과 운전자 보호를 위해 지난 2019년부터 ‘대중교통 운전자 안심단말기’를 운영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최근 5년 동안 전국에 걸쳐 대중교통 운전자를 상대로 한 폭행 등의 사고가 1만3000여건에 이르러 하루 평균 7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안양시는 2019년 여성, 노인 등 사회적 약자와 대중교통 운전자 등을 위한 안전복지서비스인 ‘사회적 약자 스마트 맞춤형 안전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이중에서도 ‘대중교통안심단말기’는 버스나 택시 운전자가 주행 중 폭행, 경련, 심정지 등 돌발 상황 발생 시 비상버튼 단말기를 눌러 구조 받는 시스템이다.

 

‘운전자 안심서비스 앱’을 통해 안양시스마트도시통합센터에서 긴급출동기관(119·112)에 운전자 위치정보를 전송, 신속한 출동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안전서비스로 안양시는 버스와 택시기사에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핸드폰 사용이 힘든 급박한 상황에서 비상버튼 단말기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는 점과 GIS(지리정보시스템) 기반으로 관내뿐 아니라 관외지역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이다.

 

현재 시 관내 18개의 운수회사 및 개인택시 운전자 약 1350명이 ‘대중교통안심단말기’를 사용하고 있다. 현재까지 15건의 사건·사고가 ‘대중교통안심단말기’를 통해 해결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단말기의 비상버튼을 통해 운전자들의 위치확인 및 추적이 가능한 시스템”이라며 “버스나 택시 운전기사분들이 범죄나 응급상황에 걱정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러한 시스템이 안양시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확대 보급돼 교통수단 운전자의 안전을 지켜주는 보호막 역할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안양시 운전자 안심서비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